• 박영선, ‘어제는 文과 갔던 남대문, 오늘은 노무현 묘역’
우상호 의원·박영선 전 장관
23일 남대문시장 찾아 민생행보
(왼쪽부터)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우상호 민주당 의원이 23일 '코로나19 민생현장 릴레이 방문' 일정으로 서울 남대문시장을 찾아 어묵을 먹고 있다.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 시장 보궐 선거 도전 본격 행보에 나섰다. 박 전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내 서울 시장 보선 경쟁자인 우상호 의원과 함께 23일 서울 남대문 시장을 방문한 데 이어 24일엔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이 있는 경남 봉하마을로 발길을 잡았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함께 한 23일 남대문 시장 일정은 박 전 장관과 우 의원이 보선 경쟁을 앞두고는 처음 마주한 공식 행사다. 이날 두 사람의 참석은 이낙연 대표의 ‘코로나19 민생현장 릴레이 방문’ 일정에 동행하는 차원으로 이뤄졌다.

박 전 장관은 아직 공식 출마 선언을 하기 전이지만, 중기부 장관직을 내려놓은지 사흘만에 현장을 찾아 민생 행보를 시작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행사 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멈춤 끝. 움직임 시작”이라며 “당의 부름을 받고 첫 출격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이어 “당대표님 모시고 우상호 후보와 첫 상봉, 콩당콩당콩당 가슴이 뛴다”며 “지난해 2월 코로나 첫 충격 때 소상공인 여러분 힘내시라고 대통령님 모시고 찾았던 남대문시장(을 찾는다)”고 말했다.

첫 출격을 소개하며 남대문시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갔던 장소라는 것을 콕 집어 소개하며 ‘친문 표심’을 공략한 것이다.

박 전 장관은 현장 방문을 마친 뒤에는 “끝은 새로운 시작"이라며 "당원 여러분 응원에 힘입어 중기부 장관을 잘 마치고 돌아왔다. 감사하다”고 썼다.

박 전 장관은 이튿날인 일요일도 쉴 틈없는 일정을 이어갔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는 시민께 당원여러분께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잘 마치고 돌아왔다고 인사드리고, 오늘은 노무현 대통령님, 아버님 두분께 인사 드리러 간다”고 썼다.

박 전 장관은 기자 시절 자신이 권양숙 여사를 인터뷰했던 기억도 소환했다.

그는 해당 방송 영상 유튜브를 공유하며 “대통령 후보시절 2002년 10월 권양숙 여사님을 인터뷰하던 기억이 새롭다. 그때 숨소리까지도 진솔하고 절박했던 권여사님. 그 진솔함, 절박함이 승리의 이유라고 느꼈다”고 회고했다.

박 전 장관은 그러면서 “(권 여사가) ‘남편이 적어도 못나게 살지는 않을거다’ 말씀 하셨던 인터뷰 마지막 말씀이 지금도 제 마음을 울린다”고 말했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