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스틴 美 신임 국방 “한미동맹은 동북아 린치핀”
美 한미동맹 중요성 고려 서욱 장관 통화 요청
韓美국방장관, 가까운 시일 내 직접 만나기로
로이드 오스틴 신임 미국 국방장관은 24일 서욱 국방장관과 가진 취임 후 첫 전화통화에서 한미동맹을 ‘린치핀’(핵심축)으로 표현하면서 긴밀한 한미공조를 강조했다. 자료사진. [AP]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로이드 오스틴 신임 미국 국방부 장관은 24일 서욱 국방부 장관과 통화에서 한미동맹을 동북아 평화와 안정의 ‘린치핀’(linchpin·핵심축)으로 표현하며 한미공조를 강조했다.

국방부는 서 장관이 이날 오전 오스틴 장관과 전화통화를 가졌다며 양 장관이 한미동맹의 굳건함과 국방 당국 간 긴밀한 공조체제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오스틴 장관의 취임을 축하하면서 수많은 최초의 역사를 쌓아온 오스틴 장관이 국방 분야의 다양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미 국방장관의 막중한 임무를 훌륭히 수행할 최적임자라고 말했다.

이에 오스틴 장관은 한미동맹을 동북아 평화와 안정의 핵심축(linchpin)이자 가장 모범적인 동맹으로 평가하면서, 앞으로 동맹관계를 더욱 굳건히 발전시키는데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장관은 한반도를 포함한 역내 상황을 고려할 때 긴밀한 한미공조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 한미동맹이 상호보완적이며 미래지향적 동맹으로 지속 발전되도록 함께 노력하고, 언제든지 한미동맹 현안을 포함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소통하기로 했다.

아울러 서 장관과 오스틴 장관은 가까운 시일 내 직접 만나 우의와 신뢰를 다지며 보다 다양한 현안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기로 했다.

이날 통화는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고려한 미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한편 오스틴 장관은 하원에 이어 지난 22일(현지시간) 상원의 인준 동의안에서 찬성 93표, 반대 2표라는 압도적 표 차이로 통과하면서 조 바이든 행정부 초대 국방장관이자 미 최초의 흑인 국방장관이 됐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