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영선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 연일 친문 표심 공략
24일 문재인 대통령 생일 맞아 페이스북에 축하 인사
"벌써 대통령님과 국무회의에서 정책을 논하던 시간이 그립다"
[박영선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민주당 내 경선을 앞두고 연일 '친문(親文)' 표심을 공략하고 있다.

박 전 장관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문재인 대통령님 생신 많이 많이 축하드린다"며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다!!!"라고 썼다.

이같은 표현은 최근 정청래 민주당 의원이 문 대통령의 지지율 반등 소식을 전하며 SNS에서 쓴 바 있다.

박 전 장관은 "벌써 대통령님과 국무회의에서 정책을 논하던 그 시간이 그립다"고도 했다.

박 전 장관은 서울시장 후보 민주당 경선에서 맞붙어야 할 우상호 의원과 비교해 인지도 면에서는 확실한 우위에 있지만 당내 조직력은 상대적으로 약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에 경선을 앞두고 친문 진영의 지지를 이끌어내기 위한 공략을 연일 이어가고 있는 모습이다.

박 전 장관은 전날 이낙연 대표·우상호 의원과 서울 남대문시장을 찾는 일정을 앞두고도 문 대통령을 소환했다.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과 함께 촬영된 사진을 공유하며 "지난해 2월 코로나 첫 충격 때 소상공인 여러분 힘내시라고 대통령님 모시고 찾았던 곳"이라고 언급한 것이다.

박 전 장관은 지난 22일에도 "그제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작별했고 어제는 끝까지 곁에서 보필해 드리고 싶었던 대통령님과 매우 아쉬운 고별만찬을 했다"며 문 대통령과의 저녁식사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박 전 장관은 이날 경남 봉하마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과 자신의 아버지 묘역을 참배하는 일정을 갖는다고 공개했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