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영선 “문재인 보유국”에…나경원 “문심 아닌 민심 따라야”
박영선, 文 생일 축하메시지…“국무회의 그리워”
나경원 “문재인 보유국? 위험한·침체된 대한민국”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22일 서울광장에서 아동학대방지, 성폭력·가정폭력 근절, 아동양육지원 및 돌봄사각지대 해소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도전하는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은 24일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향해 “문심(文心)이 아닌 민심(民心)을 따르라”고 일침을 가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장관을 겨냥해 “국민은 더는 ‘문재인 보유국’을 자랑스러워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오늘 문재인 대통령님 생신 많이 많이 축하드린다”며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벌써 대통령님과 국무회의에서 정책을 논하던 그 시간이 그립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나 전 의원은 “무능한 국정 운영, 짝사랑과 다른 바 없는 실패한 대북정책, 부동산 가격 급등과 서민의 주택난을 보고도 어떻게 아직도 ‘문재인 보유국’을 말할 수 있는단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20일 퇴임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헤럴드]

그는 “(현 정권은) 정권에 불리한 수사를 틀어막고 검찰총장까지 내쫓으려 했던 정권”이라며 “야당의 비판은 이제 듣는 척조차도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들이 자랑스러워서 하는 ‘문재인 보유국’이라는 것은, 민주주의의 기본 가치가 위협받는 ‘위험한 대한민국’이며 점점 퇴보하는 ‘침체된 대한민국’인 것”이라며 “박 전 장관께서 그립다는 그 국무회의가 나라를 이 지경으로 끌고 왔다”고 주장했다.

나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해드리고 싶은 그 마음은 잘 알겠다”며 “하지만 국민이 찬양까지 듣고 싶은 것은 아니다”고 꼬집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