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저가만 키 맞추기?…강남권에선 3.3㎡당 1억원 향해간다[부동산360]
서울 집값 상승, 초고가 단지서도 신고가 계속
대출규제·토지거래허가 등에도 아랑곳 않아…
강남권 지난해 11월 이후 매주 상승폭 확대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새해 들어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커진 가운데 강남권에선 3.3㎡당 1억원에 ‘키 맞추기’ 하려는 단지들이 눈에 띄고 있다. 서울 곳곳에서 중저가 단지들이 대출 제한 및 금지선(9억원·15억원)에 다가설 때, 고가 단지 역시 새 기록을 향해 가는 모습이다.

26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 전용 145㎡는 이달 12일 50억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6월 기록한 이전 최고가(40억원)와 비교하면 10억원 높은 신고가다. 공급면적(182㎡)을 고려하면 매매가는 3.3㎡당 9000만원을 넘어섰다.

서울 서초구 반포주공1단지 모습. [헤럴드경제DB]

이달 도곡동 도곡렉슬(전용 84㎡·28억9000만원), 개포동 개포우성1(전용 84㎡·28억5000만원) 등도 공급면적 기준으로 3.3㎡당 9000만원 안팎에 거래됐다.

강남권에서도 저층 재건축단지나 펜트하우스 등을 제외하고 3.3㎡당 1억원에 이르는 단지는 손에 꼽는다. 지난해까지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잠원동 ‘아크로리버뷰신반포’,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 등이 그 사례였지만, 집값이 더 뛰면서 일부 단지가 추가될 가능성도 커졌다.

앞서 사례로 언급된 삼성동은 대치·청담동, 송파구 잠실동과 함께 지난해 6월부터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지역이다. 대출이 안 되는 가격대인 데다가 실거주 목적으로만 주택을 매수할 수 있다는 조건이 붙지만, 시장에 나오는 매물 자체가 제한적이고 이 자체가 ‘희소성’이 되다 보니 이뤄지는 거래마다 신고가를 찍을 수밖에 없다고 인근 공인중개사들은 설명한다.

또 이들 지역이 허가제로 묶인 사이 주변 도곡·신천동 등에서 풍선효과가 나타나자, 다시 토지거래허가구역 내 집값이 격차 벌리기를 한 것이라는 설명도 더해진다.

최근 재건축 단지 등을 중심으로 한동안 얼어붙었던 강남권 주택 시장의 분위기가 다시 살아난 영향도 있다. 압구정동의 한 공인중개사는 “전국 대부분 지역이 규제로 묶이면서 이왕이면 투자 가치가 높은 시장에 똘똘한 한 채를 두겠다며 집을 보러온 사람도 있었다”며 “새 임대차법 도입 이후 급등한 전셋값이 갭투자 부담을 덜어준 면도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말부터 재건축 기대감으로 아파트값이 들썩였던 압구정동에서도 3.3㎡당 1억원에 가까운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진다. 인근 공인중개업소에 따르면 신현대12차 전용 182㎡가 신고가인 57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공급면적 202㎡를 고려하면 1억원에 근접한 금액이다. 서초구 반포동 반포주공1단지 전용 106㎡ 역시 이달 12일 41억5000만원 최고가에 손바뀜해 3.3㎡당 1억원을 넘어섰다.

반포동의 한 공인중개사는 “반포주공1단지는 지난해 말 관리처분계획 인가 효력을 인정하는 판결을 받고 재건축초과이익환수를 피할 수 있게 되면서 호가가 하루 만에 6억원씩 오르기도 했다”며 “하루라도 빨리 사는 게 이득이라는 생각에 매수자도 현금을 밀어넣은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부동산원 기준으로 서울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의 아파트값은 이달 18일 기준 0.13% 올랐다. 지난해 11월 9일 3개월간 이어진 보합세를 끝내고 상승 전환한 뒤 한 주를 제외하고 매주 상승폭을 확대했다.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