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대통령 “공정사회위해 공정ㆍ형평 과세해야 ”

이명박 대통령은 31일 “국민들은 공정사회를 구현하는 데 공정한 과세, 형평한 과제를 하는 데 대한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세청에서 열린 제 2회 공정사회추진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세청이 정말 국민에게 신뢰를 받는 국세행정을 하면 좋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개인이든, 기업이든 성실하게 납세하는 행위가 바로 국가를 사랑하는 행위라고 생각한다”며 “국세청이 많은 긍정적 변화를 가져오고 있지만 국민들은 아직도 부정적 생각을 갖고 있는 부분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에서 역대 기관장이 가장 감옥에 많이 가는 데가 농협중앙회와 국세청”이라며 “직설적으로 이야기하는 데 대해 많은 의미를 갖고 있음을 이해해줄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 대통령은 또 “성실한 납세자, 일자리를 창출하는 기업, 투명한 경영을 하는 기업들은 높이 존중하고 그렇게 함으로써 국민으로부터 기업이 사랑받는 분위기를 만들어나가야 한다”며 “그렇지 않은 것은 아주 공정하게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

<양춘병 기자@madamr123> y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