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규확진 569명...이틀 연속 500명대 후반 "이번 주말 모임 자제해달라"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69명 발생했다고 이 날 밝혔다. 이틀째 500명대로, 이같은 수치는 지난 3~4월 대구·경북 대유행 상황때 이후 최대 수준을 연일 기록 중이다

신규 확진자 569명 중 지역발생 사례는 525명이고 해외유입은 44명으로 총 누적 확진자 수는 3만2887명(해외유입 4548명)으로 집계됐다. 수도권 확진자는 지역발생 기준으로 337명(서울 204명, 경기 112명, 인천 21명)을 기록했다. 그 외 지역은 경남 38명, 충남 31명, 부산과 전북 각 24명씩, 충북 19명, 광주 13명, 강원 8명 등 순이다.

정부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자 지난 24일 0시부터 수도권 지역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시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500명대 신규확진자가 이틀째 나오자 전국적으로 거리두기 상향조장도 검토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지고있다. 현재 수도권 지역의 1주간 일평균 환자는 271.1명으로 2단계 상향 기준인 200명을 크게 넘은 상황이다.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26일 오후 수능이 치러질 대구 시내 한 시험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방역이 실시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면서 "지금 확산세가 전국적 대유행으로 번진다면 서민경제와 국민생활에 돌이킬 수 없는 타격을 줄 수 있다"라며 "지역과 시설을 가리지 않고 우후죽순으로 번지고 있고, 특히 서울은 25개 자치구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올 정도로 상황이 매우 심각하고 긴박하고 최근에는 젊은 층 중심으로 감염 사례가 급증하며 확산 속도마저 빨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이런 확산세를 지금 막지 못한다면 하루 1000명까지 확진자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문가 우려가 현실이 될 수 있다. 최근 2주간 주말을 지내고 나면 확진자 더 늘고 있어 이번 주말을 어떻게 보내는지가 다음 주 확산여부를 판가름할 것"이라며 " 민들은 가급적 집안에 머물러주시고 모임, 회식등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kt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