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커머셜, 상용차 운행기록 자동 생성·제출 서비스
‘고트럭 앱’에 DTG 탑재
안전유도·보험 상품개발 활용

상용차 운행기록 생성 및 보관이 자동화된다. 지금까지는 차량별 운행기록을 개별로 추출해 별도의 저장장치로 옮기는 방식이었다.

현대차그룹의 산업재 부문 여신전문금융회사인 현대커머셜은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현대·기아차, KB손해보험과 교통빅데이터 연계 서비스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 협약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보유한 교통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사업용 차량 운전자의 안정적인 사업 운영에 기여하고, 안전 운전 문화 확산을 통한 사회적 비용 감소를 목적으로 한다.

현대커머셜은 상용차주를 대상으로 운영 중인 ‘고트럭’ 앱에 모바일DTG(디지털운행기록장치) 서비스를 탑재해 상용차주에게 혜택을 제공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모바일DTG 개발과 교통빅데이터 활용과 협업을 지원한다. DTG에 기록된 운행 기록 제출도 단계적으로 의무화 할 예정이다.

모바일 DTG는 SD카드나 USB 장치를 실물 기기에 꽂아 수동으로 운행기록을 추출하고 PC로 자료를 제출하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고트럭 앱을 통해 자동으로 운행기록이 만들어지고, 제출된다.

현대·기아차 역시 모바일 DTG와 연계된 상용차 전용 차세대 DTG를 내년에 출시할 예정이다. 확보된 차량 운행 데이터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현대커머셜, KB손해보험에 제공할 방침이다.

현대커머셜은 수집된 DTG 데이터를 기반으로 KB손해보험과 함께 운전자의 주행 패턴에 따라 보험료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운전 습관 연계 보험과 상용차 대출 한도 및 금리를 조정해주는 상품도 개발할 계획이다.

박자연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