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이든 시대…비트코인, 글로벌 자산으로 진화하나
암호화폐 옹호 인사 내각 영입
블랙록 출신들도 대규모 기용
비트코인에 부정적 옐런이 변수
치솟는 비트코인… ‘金 대체재론’까지

최근 가치가 급등한 비트코인이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면서 정부 출범을 앞둔 조 바이든 미국 당선인의 내각의 암호화폐 정책에도 눈길이 쏠리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이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 출신의 인사들을 주요 경제 인사로, 암호화폐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게리 겐슬러 전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의장을 금융정책 인수팀 책임자로 발탁하면서 보다 친(親) 암호화폐 정책이 나오지 않겠냐는 기대가 나온다.

2일(현지시간) CNBC방송은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의 래리 핑크 최고경영책임자(CEO)는 외교관계위원회에서 마크 카니 전 영국 중앙은행(BOE) 총재와 만나 비트코인이 글로벌 자산으로 진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당선인의 인수위원회도 급변하는 암호화폐 시장에 주시하고 있는 분위기다. 현재 바이든 인수위의 은행·금융기관 관련 인사 검토를 이끌고 있는 겐슬러 전 의장은 월가가 반발하고 있는 도드-프랭크 개혁법안의 지지자일뿐만 아니라 암호화폐등 가상자산에 우호적인 인사로 알려졌다.

겐슬러 전 의장은 골드만삭스 출신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대형은행 주도의 금융시장 구조에 회의적이다. 겐슬러 전 의장이 암호화폐 기술이 금융시스템 강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보고 있는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하다. 현재 상무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앤드류 양 미국 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 또한 가상화폐 및 자산 도입에 긍정적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 2016년 정치행동위원회 비트코인 후원금 정책을 지지하기도 했다.

그렇다고 바이든 행정부가 대표적인 가상자산으로 비트코인을 수용할 것이라고 마냥 기대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재무장관에 내정된 재닛 옐런 전 미국 연방준비위원회(Fed·연준) 의장은 비트코인 제도화에 반대할 가능성이 크다.

옐런 전 의장은 지난 2018년 “비트코인에 찬성하지 않는다”며 “비트코인에서 실제로 일어나는 거래 중 다수가 불법”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다만 옐런 전 의장은 비트코인을 거래하는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견지해왔다. 이 때문에 미 연준을 중심으로 한 가상자산 개발이 본격화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이번 경제팀에는 블랙록 출신들을 영입돼 눈길을 끌고 있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위원장으로 검토되고 있는 브라이언 디스 전 블랙록 글로벌 투자책임자는 블랙록에서 친환경·사회·거버넌스(ESG)경영 및 사회적기업 투자 자문 및 운용에 정평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랙록에서 핑크 CEO의 비서실장을 지낸 월리 아데모예모 재무부 부장관도 내부에서 탈석탄금융 기조를 주장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연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