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발열 콘크리트’ 팔걷은 DL이앤씨
최대 60도까지 발열 성능 검증
도로포장에 적용 기술개발 착수
영하 15도의 날씨에도 DL이앤씨가 개발한 발열 콘크리트 포장 표면은 영상 5도씨 이상의 온도를 유지하고 있다. [DL이앤씨 제공]

DL이앤씨가 탄소나노튜브를 이용한 발열 콘크리트 개발에 나선다. 겨울철 한파와 폭설에도 도로가 얼어붙는 것을 막고, 나아가 건물 수도관 동파 방지 및 난방에도 활용한다.

DL이앤씨는 13일 협력회사인 제이오·현아이와 손잡고 전기로 열이 발생되는 콘크리트를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DL이앤씨가 기획 및 성과 관리 등 연구수행을 총괄하고 협력회사가 기술 등을 개발하는 연구개발(R&D) 성과 공유제 사업 일환이다. DL이앤씨는 협력회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협력회사와 공동으로 연구개발 과제를 선정해 다양한 기술 개발 및 지원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DL이앤씨가 개발중인 콘크리트는 전류가 흐르는 첨단 소재인 탄소나노튜브를 활용해 온도를 조절할 수 있다. 작은 입자들로 이루어진 튜브 형태의 탄소 소재를 어떤 방식으로 콘크리트에 섞어야 효과적으로 열을 발생시킬 수 있는 지가 이 연구의 관건이다.

더불어 낮은 전력으로 경제성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이미 DL이앤씨는 휴대폰 충전 전류보다도 낮은 전력으로 최대 약 60°C까지 발열이 가능한 성능을 검증했다. 앞으로 추가 연구 개발을 통해서 상용화가 가능한 품질과 시공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개발된 신기술은 우선 도로포장에 적용될 전망이다. 갑자기 기온이 내려가면서 비나 눈이 내렸던 도로에 살얼음이 생기는 블랙 아이스 현상을 막는 것이다. 특히 교량의 연결 부분과 터널의 출입구, 그늘진 커브길 등에서 유용할 전망이다. 최정호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