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태훈 이태희 김한별 스크린에서 맞붙는다…‘2021 까스텔바작 GTOUR 투어프로 인비테이셔널’
KPGA 상위랭커 8명출전 21~23일 3일간 대결
2021 가스텔바작 GTOUR 투어프로 인비테이셔널 .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지난해 KPGA투어에서 맹활약한 김태훈 김한별 이태희 등 상위랭커 8명이 스크린골프로 한판 승부를 펼친다.

㈜골프존은 21~23일 3일간 서울 청담동 골프존 미디어 스튜디오에서 ‘2021 까스텔바작 GTOUR 투어프로 인비테이셔널’ 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KPGA 상위 랭커 8명의 선수들이 총상금 4000만원(우승상금1500만원)을 놓고 자웅을 겨룬다.

지난해 대상을 차지한 김태훈을 비롯해 신한동해오픈과 헤지스골프 KPGA 대회에서 연속으로 우승하며 제네시스 포인트 2위를 기록한 김한별, 제네시스 포인트3위 이재경이 출전한다. 또 이태희 문경준 함정우 이태희 이창우 박성국도 출사표를 던졌다.

8강전은 21~22일 양일 간 오후 6시에 각각 2라운드씩 진행될 예정이며, 4강전은 23일 오전, 결승전은 오후 1시 30분에 진행된다.

경기는 골프존 투비전 프로 시스템을 통해 1:1 매치로 진행되며, 8강전은 베스페이지 블랙 코스, 4강전은 플라자 용인, 결승전은 솔모로 코스로 진행된다.

‘2021 까스텔바작 GTOUR 투어프로 인비테이셔널’ 대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으로 진행되며, 직관을 하지 못해 아쉬워할 골프 팬들을 위해 골프존 유튜브 채널에서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실시간 생중계를 진행할 예정이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