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0조 토지보상금, 부동산 등 자산시장 ‘뇌관’
보상 절차 진행속도 변수
은행 토지보상 상담 급증

지난해 말 3기 신도시 토지보상절차가 본격화되면서 올해 최대 50조원 규모의 토지보상금이 풀릴 전망이다. 최근 부동산 시장 불안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대규모의 토지보상금 유입이 시장의 ‘불쏘시개’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관련기사 18면

20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공공주택지구, 산업단지, 도시개발사업지구 등 전국 117곳에서 45조7125억원에 달하는 토지보상금이 지급될 것으로 추산된다.

가장 많은 토지보상금이 풀리는 곳은 단연 3기 신도시를 포함한 공공주택지구다. 남양주 왕숙 등 3기 신도시 6곳에서 약 23조원, 시흥거모·인천검암 등 26곳에서 약 7조5000억원 등 30조원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과거 토지보상금은 부동산을 비롯한 주식, 채권 등 자산시장으로 유입되며 유동성을 높이는 역할을 해왔다. 특히 부동산에서 번 돈은 부동산으로 가는 경향이 있어 인근 토지 등을 중심으로 자금이 흘러들어오면서 거래량 확대와 가격 상승을 견인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이미 호황기인 부동산과 주식 시장에 토지보상금까지 대규모로 유입되면 영향력이 상당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정부는 대토보상 비율을 50%까지 높여 부동산 시장의 자금 유입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토지보상금 지급 절차가 시작되면서 주요 은행에는 세금 절감 등 토지보상 상담이 급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하남 교산, 인천 계양 등 토지보상 절차가 시작된 3기 신도시 예정지를 중심으로 대토보상권 사전약정이나 불법전매 등을 부추기는 영업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김은희·이승환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