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갓세븐, “팬들 상처와 불안 잘 안다…앞으로의 시작을 함께 하고 싶다”
갓세븐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데뷔 7년차에 재계약을 앞두고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는 갓세븐 멤버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새출발을 알리며 팬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갓세븐 멤버들은 19일 SNS에 자필 편지를 올리고 “시작을 함께 만들어주시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주신 JYP와 서로의 미래를 응원하며 재계약 없이 마무리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멤버 모두 각자의 미래를 함께 책임지고 같이 가줄 분들과 함께 새로운 시작을 하려고 한다”고 했다.

무엇보다 갓세븐은 팬들의 마음을 먼저 염려했다. 멤버들은 “어떤 말로도 ‘아가새’(갓세븐 팬클럽)가 느낄 상처와 불안함을 채울 수 없다는 거 너무나 잘 안다”면서 “아가새를 위한 음악을 계속해서 만들고 공유하면서 앞으로의 시작을 함께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어 “응원해주시고 지켜봐 주셨던 아가새와의 추억과 기억을 과거로 두지 않고 미래를 향해 두고 싶다”며 “7명이 색다르게 성장하는 좋은 모습 오래도록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JYP와의 재계약 불발로 멤버들은 각자의 길을 갈 것으로 보인다. 송강호, 비, 윤정희 등이 소속된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갓세븐 잭슨의 자체 레이블인 ‘팀 왕’(TEAM WANG)은 송강호, 비, 윤정희 등이 소속된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와 업무협약을 논의 중이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