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더머니]원·달러 환율, ‘바이든 기대감’에 1100선 아래서 출발
1099.0원 개장
21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 상승세로 출발한 코스피와 하향세로 돌아선 원/달러 환율이 표시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원·달러 환율이 4거래일만에 1100선 아래서 개장했다.

21일 서울외환시장에 따르면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3원 내린 1099.0원에 출발했다.

코로나19로 인한 확진자 증가로 유럽 일부 국가 재봉쇄 등이 예상돼 유로화 대비 미 달러 가치는 올라갔다. 하지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식 이후 대규모 경기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으로 뉴욕 증시가 전일 최고가를 기록, 위험자산 선호가 맞물리면서 달러가 아래로 방향을 틀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개장 후 소폭 상승했지만 1100선을 하회하고 있다.

오전 10시 기준 원·달러 환율은 1099.5원을 가리키고 있다.

nature68@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