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韓증시, 더 오른다…올해 3.2% 성장 예상”
디지선이코노믹스 대표
“올 달러화 5~10% 하락”
세계경제연구원 웨비나

[헤럴드경제=서정은 기자] 올해 국내 증시가 중국경제 회복, 대외 수출 증가로 추가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백신 보급으로 주식시장 강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실물경제와의 괴리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앨런 사이나이(Allen Sinai) 디시전 이코노믹스(Decision Economics) 대표(수석이코노미스트)는 21일 세계경제연구원이 주최한 ‘2021년 미국 및 세계 경제 예측과 금융시장 전망’ 웨비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사이나이 대표는 올해를 ‘백신의 해’로 표현하며 글로벌 경제 회복, 주식시장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백신 공급 지연 및 글로벌 증시 거품 우려 등을 감안하면 다소 낙관적인 견해다. 올 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전망 평균은 미국 4.7%, 중국 7%, 일본 2.7%, 한국 3.2%으로 제시했다.

금융시장과 실물경제와의 괴리에 대해서는 “비이성적으로 보기 어렵다”고 답했다. 금융시장이 백신 보급과 바이든 행정부의 강도 높은 경기부양책 등을 토대로 한 글로벌 경제 확장을 선반영하는 것은 당연하다는 설명이다. 이에 금융과 실물 간 괴리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판단했다.

올해 미국채를 비롯한 글로벌 금리가 다소 가파른 상승을 나타낸 것에 대해서는 우려할 상황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금리 상승에 따른 달러 반등은 제한적일 것이고 미달러 약세가 다시 가시화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연말까지 미달러가 현 수준대비 5~10% 가량 하락할 수 있다”며 “향후 1~4년간의 경제성장세를 감안할 때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글로벌 주식시장은 현재 과대평가된 상황으로 보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특히 한국 경제는 중국의 강한 회복세 및 대외 수출증가 등으로 향후 12개월간 더 나 은 성장세를 나타낼 수 있어 비중확대를 해야한다고 제시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는 연말까지 0.5%로 유지될 것으로 봤다.

미국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정책변화 관련해서는 “트럼프 정권에서 왜곡되고 분열된 정책과 동맹 등을 다시 화합하게 할 것”이라며 “미중 긴장 관계는 계속되겠지만 냉전으로 치닫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luck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