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감원, ‘사모펀드 대응 강화’ 조직개편
분쟁조정, 펀드 심사·검사 부서 확충
[사진=윤석헌 금융감독원장]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금융감독원이 금융소비자보호처의 기능을 재편하고, 디지털금융 감독·검사 체제를 확립하는 방향으로 조직을 개편했다. 사모펀드 사태 분쟁조정, 펀드 등록 심사 및 검사 조직을 보강한 것이 눈에 띈다.

금감원은 21일 조직개편 및 부서장 인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조직개편은 금융소비자보호처(금소처)의 기능을 재편하고 인력을 보강한 것이 눈에 띈다.

우선 금소처 산하 금융소비자보호감독국과 금융상품판매감독국을 통합해 금융소비자보호총괄국으로 일원화했다. 금융소비자보호법, 소비자보호 제도 및 금융상품 판매 관련 기획·제도개선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분쟁조정 전담부서는 기존에 1·2국 2개국이 있던 것을 1개 국을 추가해 3개국으로 운영하게 된다. 실손의료비, 사모펀드 등 급증하는 분쟁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금소처 산하 금융상품분석실에는 상품 단계별 분석기능에 소비자보호실태평가, 미스터리 쇼핑 등 현장점검 기능을 보강했다. 또 기존 민원분쟁조사실의 기능을 재편한 금융민원총괄국에는 민원 관련 제도·분석·조사기능을 집중했다.

디지털금융 감독·검사 체제를 확립을 위해서는 디지털금융감독국과 디지털금융검사국을 각각 뒀다.

디지털금융감독국은 기존 핀테크혁신실을 재편한 것으로 IT·전자금융업자 등에 대한 감독을 전담하고 신규 인허가 수요에 대응하도록 했다. 디저털금융검사국은 기존 IT·핀테크전략국의 기능을 재편해 IT·전자금융업자, 마이데이터 사업자 등에 대한 검사 전담부서로 운영한다. 기존에 저축은행감독국의 신용정보팀과 감독총괄국 금융정보보호팀, 저축은행검사국의 신용정보검사팀으로 분산 운영되고 있었던 신용정보 및 개인정보 보호 관련 전담 감독·검사팀은 디지털금융감독 및 검사국에 이관해 운영 효율성을 제고하기로 했다.

사모펀드 등에 대한 감독과 검사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자산운용감독국 내 펀드심사팀을 기존 1개팀에서 2개팀으로 늘려 펀드 등록·심사 적체 완화를 해소하고, 자산운용검사국 내 검사팀을 추가로 신설해 최근 급증하는 검사수요에도 대응할 방침이다.

회계기획감리실은 감사인감리실로 재편한다. 회계법인의 공공성 강화에 대응하고 감독방식도 외부감사품질 제고 및 사전예방 중심으로 전환하기 위한 것이다.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관련 대외협력 및 국제공조 강화 등을 위해 국제국 내 지속가능금융팀도 신설한다.

금감원은 조직개편과 함께 부서장 승진 및 이동 인사도 단행했다. 승진은 1968~71년생 부국장과 팀장 22명을 중심으로 28명에 대해 진행해 세대교체를 추진했다.

금감원은 나머지 팀장과 팀원 인사를 2월말까지 실시해 정기인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paq@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