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日 정부, 코로나19로 도쿄올림픽 취소 내부 결론”
“올해 개최 못할 것이라는 공감대 있어…2032년 개최 방안 집중”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일본 정부가 올해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취소해야 할 것으로 내부 결론을 내렸다고 영국의 일간 더 타임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더 타임스는 익명의 일본 집권당 연합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일본 정부가 도쿄 올림픽을 2032년에 개최하는 방안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올림픽을 개최하지 못할 것이라는 공감대가 있다면서 정부가 다음에 올림픽을 개최하는 가능성을 열어두고서 올해 대회의 취소를 발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은 작년 초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자 올림픽 개최를 넉 달 앞두고 개최를 1년 연기했다.

최근 일본에서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서 올림픽을 다시 연기하거나 관중 없이 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기류에 대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앞서 이날 일본 교도통신과 인터뷰에서 올여름 도쿄올림픽이 예정대로 열릴 것이며 대안은 없다고 말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