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바이오사이언스, 사물인터넷(IoT) 기반 코로나 백신 유통
백신 유통사로 선정…콜드체인 시스템 구축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SK바이오사이언스가 사물인터넷(IoT) 통합관제센터를 기반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유통·관리를 담당한다. 처음으로 유통하게 될 백신은 초저온 '콜드체인'(냉장유통)이 필요한 화이자 제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청은 22일 '코로나19 백신 유통관리체계 구축·운영 사업' 수행기관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SK바이오사이언스는 내달 초부터 순차적으로 국내로 들어올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코백스 퍼실리티'(백신 공동구매 및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 백신 등의 유통을 담당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백신별로 맞춤형 콜드체인 시스템을 구축해 백신 운송 중 실시간으로 온도 유지 여부, 배송 경로 등을 모니터링하게 된다. 이를 위해 엠투클라우드가 협력업체로 참여해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통합관제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 백신 공급 시기의 불확실성과 백신 공급량의 유동성 등에 대비해 국내 물류업체와 협력체계를 갖추고 냉동·냉장 센터도 운영한다. 아울러 백신별 입·출고, 재고 관리와 지역별·접종기관별 백신 공급 현황 등을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갖춘다. 백신 유통에는 지트리비앤티와 동원아이팜이 협력업체로 참여한다.

한편 질병청은 초저온 보관이 필요한 화이자 백신을 위한 '초저온 냉동고' 설치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2월 초 국내로 들어올 예정인 화이자 백신은 초도물량 5만명분이다. 화이자 등 mRNA(리보핵산) 백신은 전국 250개 접종센터에서만 접종된다. 접종센터는 초저온 냉동고를 설치해 백신 보관 조건을 유지하면서 제품 유효기간 안에 차질없이 접종을 시행해야 한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백신의 철저한 유통관리체계 구축은 안전한 접종을 위한 가장 중요한 핵심 업무이므로 접종 시행 전까지 세심하고 차질 없이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