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역당국 "코로나19 나은 40명 중 7명 폐섬유화… 모두 40대 이상"
[사진=한 의료진이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 코로나19 회복 환자 가운데 상당수는 폐가 딱딱해지고 기능이 떨어지는 '폐섬유화' 증상을 겪는 것으로 분석됐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본부장은,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이 성인 코로나19 회복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공동연구 결과 7명(17.5%)에게서 폐섬유화 증상이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폐섬유화는 모두 40대 이상에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성인 코로나19 회복 환자를 대상으로 3개월마다 검진·설문조사를 벌여 시간이 지남에 따라 어떤 후유증이 나타나는지 연구 중이다.

방역당국은 앞서 지난 14일 회복 환자 중 일부에서 폐기능이 저하 후유증이 나타났으며, 대체로 시간이 흐르면서 회복되는 양상이 나타났다고 중간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폐 섬유화는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발생했다. 또 회복 후 3개월이 지난 시점에 탈모, 숨이 차는 증상 등의 후유증이 나타나는 비율이 높고, 6개월이 지난 시점에는 피로감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권 부본부장은 조만간 연구 내용을 정리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