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野 "'아니면 말고' 유시민의 늦은 사과, 盧재단 이사장 사퇴하기를"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논평
노무현재단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시즌 3'에 출연한 유시민 이사장. [유튜브 방송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민의힘은 검찰의 사찰의혹을 띄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사과한 데 대해 "뒤늦은 사과에 대한 진정성도 느껴지지 않고, 어떤 의도가 숨겨있는지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24일 논평을 내고 "1년 전, 검찰이 자신을 사찰하기 위해 노무현재단 계좌 거래 정보를 열람했다고 주장한 유 이사장이 이제와 돌연 자신의 의혹 제기가 사실이 아니었다면서 공개 사과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금융실명제에 명시된 규정에 따르면 수사기관이 수사 목적으로 계좌를 조회하면 당사자에게 최장 1년 이내 조회 사실을 통보하도록 돼 있다"며 "금융기관에서 관련 통지를 받지 못하는 등 증거를 제시할 수 없게 되니 결국 고개를 숙인 셈"이라고 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연합]

이어 "하지만 의혹 당사자로 지목된 한동훈 검사장은 지난 1년간 허위 사실과 거짓 선동으로 큰 피해를 봤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며 "유 이사장은 지금이라도 허위사실을 유포한 근거와 정보 제공 출처를 밝히고, 재단 이사장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과문에서 밝힌 바처럼 과도한 정서적 적대감과 논리적 확증편향에 빠진 정치인이 아닌, 성숙한 대안과 논리를 제시하는 지식인의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며 "그간 자신이 보여준 '아니면 말고'식 음모론 제기가 어떤 분열을 초래하는지, 자숙하고 성찰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