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與 "가덕신공항 특별법 합의처리 호소"

[연합]'

[헤럴드경제=윤호 기자]더불어민주당이 24일 가덕신공항 특별법의 합의처리를 호소했다

이날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주호영 국민의 힘 원내대표가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악선례’라며 반대 의견을 밝혔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가덕신공항 폄하 발언에 이어, 국민의 힘 원내사령탑이 내놓은 입장이라 사실상 가덕신공항 특별법 반대가 국민의 힘 당론으로 판단된다"며 "매우 실망스럽고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는 "인천공항도 ‘수도권 신공항 건설 촉진법’이라는 특별법을 통해 건설했다. 제2의 관문공항으로 건설되는 가덕신공항도 특별법을 통해 건설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며 "선행한 검토가 충분하기 때문에 가능한 절차를 단축하고, 균형 발전의 관점에서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모를 리 없는 주호영 원내대표가 특별법을 악선례라 언급한 것은 의도적인 트집 잡기에 불과하다"고 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가덕신공항은 부산·경남의 산업 경쟁력을 높이고자 추진하는 것이다. 재보선을 고려한 정치 공항이 아니라, 지역 경제를 살리는 경제 공항"이라며 "국민의 힘이 특별법을 찬성한다면 여야가 함께 가덕신공항을 추진할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정치 공항이 아니라 경제 살리는 공항이라는 점이 증명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가덕신공항 특별법의 합의 처리를 호소한다. 우리의 이러한 호소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반대한다면, 우리는 부산, 경남, 울산 시민의 염원을 안고서 찬성하는 여야 의원들과 함께 특별법을 반드시 통과시킬 것"이라고 했다.

youkno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