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도, 올해도 농특산물 품앗이 완판 운동 전개
이철우 경북지사가 농산물 드라이브스루 판매에 나서고 있다.[경북도 제공]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는 코로나19에 따른 도내 농산물 판매 부진 해결을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농특산물 품앗이 완판 운동 시즌 2’ 행사를 전개한다고 24일 밝혔다.

도는 먼저 다음달 3일 도청에서 완판 운동 시즌 2 오픈행사를 시작으로 시군별 판매가 부진한 품목을 발굴하는 등 농가를 돕기 위한 농산물 판로 확보에 나선다.

또 농식품 유통피해상담센터를 운영해 신선 농산물 대형구매처를 알선하고 온·오프라인 유통, 고령·영세농가 판로개척을 지원한다.

도와 시·군 별로 감자, 딸기, 쌈채소 등 판로가 어려운 품목을 중심으로 온·오프라인 특별판매전, 자체 꾸러미 공급, 자매결연도시와 향우회 등을 통한 완판 운동에 나선다.

농협, 교육청, 금융기관 출자·출연기관, 공공기관·단체 등이 기관별로 직원 등이 필요한 양을 주문하면 시중 가격보다 저렴하게 공급한다.

여기에 온라인 홍보와 판매를 강화하기 위해 대형 쇼핑몰 등과 연계한 특별판매전 등을 지속해서 추진해 도내 모든 공공기관이 참여하도록 한다.

도는 지난해 3월초 학교급식 친환경농산물 생산농가 등을 돕기 위해 시작된 ‘농특산물 품앗이 완판운동’ 등을 통해 온라인 314억원, 오프라인 843억원 등 모두 1157억원을 판매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지난해 함께 해 준 전국 소비자들에게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올해 다시 시작하는 완판 운동에도 적극적으로 동참 해 주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