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천원 볶음밥 배달비 1만4천원”…‘배달비 0원’ 음식점은 없나요 [IT선빵!]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배(음식)보다 배꼽(배달비)이 커요”

최근 배달 라이더들의 배달비가 1만원을 훌쩍 경우가 속속 발생하면서, 음식값보다 배달비가 비싼 역전현상이 대거 나타나고 있다. 코로나19로 배달 수요가 폭증하는데다, 계절적 요인, 배달업체 간의 라이더 경쟁 등이 복합적으로 겹치면서, 배달비 상승이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배달 라이더 관련 커뮤니티에는 “볶음밥 7000원, 이동거리 2.5㎞를 배달하는데 배달비가 1만4700원으로 책정됐다”는 사례 등이 공유됐다. 이외에도 “타코야키 3500원을 1만3000원을 받고 배달해 봤다”, “김밥 한 줄에 1만8000원을 받아봤다” 등의 관련 종사자들의 경험이 공유되고 있다.

배달비는 음식점과 배달플랫폼, 고객들이 나눠 부담하는 형태다. 배달비가 오를수록 고객 부담도 늘어날수 밖에 없다. 코로나19로 배달이 폭주하면서 배달비에 대한 고객들의 불만도 높아지고 있다. 기본 2000~3000원의 고객 부담 배달비에 거리 상의 이유로 추가 금액이 붙기도 한다. 배달비를 낮게 받는 음식점에 대한 수요가 높아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배달 앱이 음식점 정렬 기준을 바꾸고 있다.

배달의민족은 최근 앱(애플리케이션) 이용 시 나타나는 음식점 순서를 정렬하는 기준으로 ‘배달 빠른 순’과 ‘배달팁 낮은 순’을 신설했다. 해당 필터링 이용 시 자영업자들이 가입한 광고 상품과 상관없이 예상 배달 시간과 가게가 설정한 배달팁을 기준으로 음식점이 나타난다.

배달의민족이 앱 상단 음식점 정렬 기준을 신설했다. [캡처=박지영 기자]

앱 상단에 나타나는 순서도 변경됐다. 기존에는 ‘기본순’이 가장 먼저 나타났다. 기본순은 주문자와 음식점 사이의 거리, 울트라콜과 오픈리스트 등 음식점이 가입한 광고 상품 등을 기준으로 정렬된다. 개편 이후에는 ▷배달 빠른 순 ▷배달팁 낮은 순 ▷기본순에 이어 주문 수, 별점, 거리 등의 순서로 이어진다.

배달의민족측은 “빠른 배달과 저렴한 배달비에 대한 소비자들의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며 “고객 편의성 제고 차원에서 배달 정렬 기준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문제는 이를 두고 앱에 입주한 자영업자들의 반발이 높다는 점이다. 앱에 노출되는 빈도를 높이기 위해 돈을 주고 광고 상품에 가입했는데, 새로운 기준이 생기면서 광고 효과가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상당하다.

[출처=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출처=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배달의민족은 ‘울트라콜’과 ‘오픈리스트’ 2가지 방식의 광고 상품을 운영 중이다. 이중 울트라콜의 광고 효과가 크게 떨어질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울트라콜은 정액제(월 8만 8000원) 광고 상품이다. 실제 가게 위치와 상관없이 음식점이 ‘지정한 위치(깃발)’를 기반으로 사용자에게 가게가 노출된다. 노출 빈도를 높이기 위해 복수의 울트라콜에 가입하면, 그만큼 광고비도 늘어난다. 자영업자들은 울트라콜 비용으로 적게는 수십만원부터 많게는 수백만원 이상의 비용을 지출하고 있다.

경기도에서 카페를 운영 중인 A씨(39)는 “개편이 되자마자 요일별 평균 주문 수가 직전 주의 1/3 수준으로 떨어졌다”며 “똑같은 광고비를 지출하고도 수익이 줄어 난감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앱이 조금만 바뀌어도 자영업자들은 직격타를 입는데 사전 고지조차 없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최소주문금액' 기준으로 상단으로 노출된 음식점들의 배달비. [캡처=박지영 기자]

신설된 기준이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도 있다. 실제 배달팁 낮은순으로 상단에 노출된 음식점을 조회하자, 배달비를 0원으로 이용하기 위해서는 2만원 이상의 음식값을 지불해야 하는 업장이 다수 나타났다.

이에 대해 배달의민족은 “업주 입장에서도 새로운 정렬 방식에 따라 주문한 고객이 늘어나면 오히려 광고 상품에 대한 의존도가 낮아지는 효과도 있다”고 답했다.

park.jiye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