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정도면 협박”·“돈풀기 정책만”…野잠룡들, 이재명에 십자포화
이재명 “무조건 적게 쓰는 게 능사 아냐”
원희룡 “文 대통령에도 반박해보란 공격”
유승민 “혈세 흥청망청…허경영당 가까워”
원희룡 제주지사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야권 대선주자들이 ‘집단자살 사회’를 막아야 한다며 기획재정부를 공격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맹공을 퍼붓고 나섰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지사는 재정건전성이 ‘집단자살’을 방치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정도면 토론이 아닌 협박”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전날 이 지사는 ‘집단자살 사회에서 대책없는 재정 건전성’이란 제목의 글을 통해 “재정 건전성을 외치면서 무조건 적게 쓰는 것이 능사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집단자살 사회’는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우리나라의 저출산 현상이 성장률 저하와 재정건전성 악화로 이어진다며 사용한 표현이다.

원 지사는 “(이 지사가) 토론하자면서, 기재부에 반박해보라며 일부러 고른 표현이 ‘집단자살’”이라며 “그 언어의 상대방은 홍남기 경제부총리나 정세균 총리만이 아니다. 지휘계통으로서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집단자살 방치’를 반박해보라고 공격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입만 열면 되풀이하는대로 무차별적으로 10만원씩 지역화폐로 뿌린다고 해서 집단자살 방지가 되는 것은 아니다”며 “집단자살 방지 목적이라면 피해가 크고, 한계상황에 처한 사람에게 맞춤형으로 실효성 있는 지원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승민 전 의원[연합]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이 지사의 평소 주장을 보면 모든 정책이 ‘돈 풀기’”라며 “이 지사의 기본소득, 기본주택, 기본대출도 모든 국민에게 돈을 주고 국가가 주택을 지어주고 국가가 저금리 대출까지 해주는 돈풀기 정책인데, 여기에 얼마나 재정이 필요한지는 들어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이 지사의 정책은 더불어민주당보다 정의당이나 (허경영 총재의) 국가혁명당에 가깝다”며 “다만 정의당은 증세를 분명히 말하기라도 하는데, 이 지사는 국토보유세 신설을 제외하고는 주요 세금을 얼마나 올리는 증세를 하겠다는 건지 설명이 없으니 국가혁명당에 더 가깝다”고 질타했다.

이어 “국민의 혈세를 흥청망청 쓰기만 하는 정책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손쉬운 정책”이라며 “돈을 풀고 쓰기만 할게 아니라, 어떻게 하면 우리 경제가 돈을 벌 수 있는지 해법을 제시하는 것이 더 어렵고 중요한 정책임을 이 지사는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또, “이 지사가 돈 풀기를 위해 경제부총리를 겁박하는 태도는 비겁하다”며 “이 정부의 경제정책이 잘못됐다고 말하고 싶으면, 경제부총리를 임명한 행정부의 책임자인 문 대통령에게 당당하게 말하고 따지라”고 쏘아붙였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